Mac Story ....

컴을 즐기는 모두에게는 윈도우와 맥을 둘 다 잘 사용하고 싶다는 열망이 있는 것 같습니다.
각 운영체제의 단점만을 본다면 우리는 늘 기분이 상할 것입니다.
장점만을 취해서 즐기면 어떨까요?

맥북에서 윈도우 정품과 복사품의 차이는 버그의 차이로 결론 나는 것 같습니다.

한시적으로 좋은 기회가 왔으니 146,000원에 비스타 비즈니스 정품과 xp pro 정품을 구하면 어떨까 해서 올립니다.
기한은 2007년 3월 말 입니다만, 그 안에 재고가 소진될 수 있습니다.

여기 그 방법을 ....

1. xp pro dsp 버전(비스타 업그레이드 쿠폰 포함)을 삽니다.
   (옥션 최저가 155,000원 다나와 타임텍 146,000원 전화 701-1182)

2. 반드시 비스타 업그레이드 쿠폰을 온라인 신청합니다. 3월말 안에(약간 복잡함. 그러나 어렵지 않음)

3. xp pro 정품을 사용합니다.

4. 비스타 비즈니스 킷트가 배달되면 좀 기다렸다가 사용합니다.(사이트 들이 안정화 될때 쯤)

여기 중요한 정보 두가지를 올립니다.

가. 패러랠즈 3170 버전에서 설치되는 비스타는 비즈니스와 얼티밋 버전입니다. 홈 버전은 지원이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나. dsp 버전은 처음 온라인 인증을 받을때 하드웨어 정보가 MS 로 전해지므로 한 번 인증 후 다른 컴에서는 사용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최초에 설치할 컴 선택을 잘 하시길.....

저는 패러랠즈에는 비스타 비즈니스를 깔고 보조컴에 xp 를 깔까 합니다.....약간 편법이긴 하지만....

end of line >>>>>>>>>>>>>>>>>>>>>>>>>>>>>>>>>>>>>>>>>>>>>>>>>>>>>>>>>>>>>>>>>>>>>>>>>>>>

신고
Posted by ungals
Mac Story ...

맥북을 사용한 지 한달 쯤 되었습니다.
보통의 윈도우 사용자가 업무에 지장이 없는 선에서 맥으로 옮길 때 필요한 사소한 것들을 순서대로 포스팅 하였고, 이제는 어느 정도 맥북에서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한국의 인터넷 환경을 고려해 볼 때, 부트캠프 및 패러랠즈 설치, 그리고 한영전환에 대한 문제 해결 정도로 맥과 윈도우를 같이 즐길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오늘은 한발 짝 물러서서 맥과 윈도우에 대해서 몇가지를 적고자 합니다.
주로 osx, vista, 그리고 xp 에 대한 이야기가 되겠습니다.

한 달 전 맥북의 사용이후로 어쩌다가 컴이 세개가 되었습니다.

A. 주 노트북 - 맥북 13인치 코어듀오 메모리 2기가 하드 60기가
    : osx, bootcamp, parallels, xp 등 설치

B. 보조 노트북 - LG IBM thinkpad G40 메모리 1기가 하드 35기가
    : xp처럼 보이지 않는 xp 설치

C. 홈 데스크탑 - 주연테크 듀얼코어 메모리 1기가 하드 190기가
    : vista, virtual pc 2007, xp 설치

맥북을 시작하기 전에 제가 아는 거라고는 xp 하나였는데 지금은 어쩌다가 여러가지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당연히 비 전문가 적인 입장에서 쓴 의견이니 너그러이 보아 주시길 바랍니다.

1. osx, boot camp & parallels

osx 는 일단 윈도우 보다 깔끔합니다. 보기에도 그렇고 실제로 시스템 구성도 그렇습니다.
하드를 좀 먹기는 하는데, 요즘 하드가 그리 비싸지 않으니 넘어갈까 합니다.
osx 만으로는 한국내 인터넷 환경상 80% 정도의 만족도를 줍니다. 윈도우의 IE에 최적화된 웹페이지가 많아서 맥에서는 90% 정도 밖에 구현이 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인터넷 뱅킹도 불편합니다.
익스포제와 위젯 기능, 내장 카메라 및 리모콘 등은 아주 좋습니다. itunes 는 윈도우에서도 잘 되니 차이가 없고....

bootcamp는 안정적입니다. xp가 거의 정상적으로 돌아갑니다. 문제는 패러랠즈 인데 개인적으로 70% 정도 만족합니다. bootcamp는 무료라도 만족스러운데 패러랠즈는 상용임에도 불구하고 크게 만족 스럽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맥 안에서 나름의 불편함을 해소했다는 측면에서 만족해야 겠지요.
패러랠즈는 맥에서 비교적 리소스도 많이 먹고 상대적으로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맥에서는 발열과 팬 소음이 좀 있는데 쿨북과 팬 컨트롤 프로그램으로 어느정도 관리가능한 것으로 보입니다. 사양이 좋은 맥북프로에서는 발열과 소음이 거의 없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따로 보면 한국에서 쓰기에는 불편한 듯 보이지만, 세가지 프로그램을 모두 합해 놓으면 오히려 자유롭고 재미 있는 컴이 됩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이 있는데, 맥 시스템에 설치된 애플고딕 보다 비스타의 맑은 고딕이 좀 더 좋아 보입니다. 맥의 시스템 폰트를 바꿀려고 시도했다가 컴이 아주 이상해 지는 바람에 포기하고 말았습니다. 다음에 좀더 잘 된 후기를 접하면 꼭 바꾸고 싶습니다.

사진을 두개 올립니다. 첫번째는 맥 바탕화면이고 두번째는 패러랠즈의 coherence 모드로 맥과 윈도우가 동시에 한 화면에 있는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2. vista, virtual pc 2007 & xp

집에서 쓰는 데스크탑을 살 때 비스타 업그레이드 조건이 있었습니다. 이틀전에 설치 CD가 왔길래 컴을 밀고 비스타를 깔았습니다.
일단, 아주 좋은 것 같습니다. 화면도 좋고 맑은고딕 보기도 좋고....
많은 부분 맥 운영체제의 장점을 도입한 듯 보입니다.
에어로 기능은 변형된 익스포제 처럼 보이고, 가젯은 위젯의 한 형태로 보이고, 윈도우즈 갤러리는 구글의 picasa의 장점을 도입한 것처럼 보입니다. 윈도우즈 라이브 검색기능이라는 게 있어서 웹에서 검색의 부분도 일정 자리를 잡고 싶어 하는 것 같습니다.
모방한 것 처럼 보이는 부분이 있지만 MS 의 장점은 앞으로 더 나아가는 데 있는 것 같습니다.
두가지 아주 좋아 보이는 게 있는데 하나는 맑은 고딕 폰트의 도입으로 웹 가독성이 좋아진 것입니다.
다른 하나는 사진 관리 프로그램이 아주 편하고 좋습니다.(윈도우즈 갤러리??) 날짜별 정리와 태그 삽입...좋아 보입니다.

문제는 귀찮게 뭘 자꾸 허용해 달라고 하는 겁니다. 맥에서 뭘 설치할려고 하면 뭘 꼭 물어보는데 그것과 비슷합니다. 강화된 보안은 좋지만 사용자 입장에서는 좀 불편한 점이 있긴 합니다.
또하나 아직 비스타에서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 사이트나 웹이 좀 많습니다. 온라인 거래 및 학습등의 사이트 등이 아직 비스타에는 잘 맞지 않는 부분이 많습니다.

그래서 virtual pc 2007이 무료인가 봅니다. 온라인 학습이 되지 않는다는 딸의 지적으로 virtual pc 2007을 깔고 그 안에 xp를 다시 심었습니다. virtual pc 2007 은 아주 잘 만든것 같습니다. 지극히 안정적입니다. 단 맥에서 패러랠즈의 coherence모드 같은게 없어서 전환에 약간 불편함을 느낍니다.
그렇지만 화면이 일단 크니까 넘어갈 수 있는 문제로 보입니다.

그리고 비스타 제대로 쓸려면 메모리는 2기가로........에 전적으로 동의 합니다. 1기가로는 아무래도 부족한 것 같습니다.

비스타 화면 사진을 두장 올립니다. 두번째는 virtual pc 2007 이 열리는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3. xp 테마 변경 - xp 처럼 보이지 않는 xp

보조 노트북에 한번 테스트 해 보았습니다.
비스타 배경화면에 맥 운영체제 osx테마를 적용하고 폰트는 맑은 고딕으로 바꾸었습니다. 언뜻 보면 맥인지 xp인지 헷갈립니다..... 여기 사진을 올립니다. xp 처럼 보이지 않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4. office program

요즘 오피스프로그램들이 많이 있더군요. 차례로 써보고 평가를 올립니다.

아주 간단한 것들은 웹에 올려둘 수 있는 구글 프로그램도 무난합니다. 아무데서나 접근할 수 있다는게 장점입니다.
조금 복잡하지만 굳이 돈 내고 쓸 의사가 없다면 open office도 무난합니다. 무료치고는 흠잡을데가 없군요.
먹고 사는 문제가 걸린 거라면 ms office 가 제일 편하고 좋긴 합니다. 새로나온 office 2007은 얼마나 좋은가요?

다음은 개인적으로 매긴 점수 입니다.

상용 프로그램     ms office - 100
무료 프로그램     open office - 80
웹 무료제공       구글 워드프로세서 및 스프레드시트 - 50

5. 마가린 이야기

컴을 여러개 쓰다보니 역시 불편한게 북마크 였습니다. 3개의 컴에 5개의 운영체제, 각 운영체제 마다 2개 정도의 웹브라우저======> 2*5= 10개의 북마크 셋이 만들어 졌습니다.
일일이 옮겨 심기 힘들어서 아예 마가린 내 북마크를 중심으로 일을 했습니다. personal computer 지만 web oriented 형태로 가나 봅니다.
마가린의 장점이 많지만 그 중에서도 특히 매일 업데이트 되어 올라오는 새로운 북마크 중에 영양가 있는 북마크가 많다는 겁니다. 역시 선수들이 모은 북마크라서 그런가요?....
이제는 홈페이지를 주요 포털에서 마가린 최신 북마크로 옮겨 가는 중입니다.
여기 주소와 링크 올립니다. 필요하신 분이 계실까 해서....

대문 링크   http://mar.gar.in
최신북마크 링크   http://mar.gar.in/recent

end of line >>>>>>>>>>>>>>>>>>>>>>>>>>>>>>>>>>>>>>>>>>>>>>>>>>>>>>>
신고
Posted by ungals
Mac Story ....

맥을 시작한 지 3주.....블로깅을 한 지도 3주.....

탁월한 하드웨어도 있고, 윈도우와 맥 을 둘 다 사용할 수 있고....

새로운 것들, 즐거운 것들도 많고.....

시도해 보세요....맥 생활....컴이 3배쯤 즐거워 집니다.

(윈도우에서 맥으로 처음 스위칭 할때의 과정들을 블로깅 해 두었습니다. macstory.tistory.com)

3주 지난 지금의 모습을 동영상으로 올려 봅니다. 중간에 나이 들어가는  제 얼굴도 나옵니다. 너무 흉보지 마시길 부탁드리며....

약간의 설명)
웹브라우저로는 탭브라우징 기능이 탁월한 파이어폭스를 사용하고 있으며, 맥 위젯 기능인 대쉬보드와 야후에서 제공하는 두가지 위젯기능(주식시세, 메모리 사용량 측정기) 을 위젯모드에 추가 하였습니다.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무료 프로그램인 사이드 노트(메모노트)퀵 실버(애플리케이션 런처)를 깔아 두었습니다.
바탕화면에 사진을 한 두장 삽입해 두었고, 재미로 쓰는 smackbook(때려서 화면전환)은 업무 중에는 주로 꺼 두었습니다.
첫번째 그림은 대쉬보드 및 야후 위젯을 띄운 모습이고, 두번째 동영상은 윈도우와 맥을 한 화면에서 동시에 사용하는 모습, 그리고 맥북에 딸린 리모콘으로 저장된 사진을 슬라이드로 보는 모습니다. 명절에 고향에 가서 isight 로 가족 사진도 찍었습니다.

대쉬보드 및 위젯을 띄운 모습(제일 우측 하단의 숫자는 메모리 사용량 %)
- 구글메일, 구글 캘린더, 세계시계, 메모장, 계산기, 주식시세, 메모리 게이지, 단축키 안내, 날씨 등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북으로 즐기는 컴 세상(동영상)





이 글을 끝으로 1부를 마칩니다. 이제 2부에서는 맥에서 찾을 수 있는 각종 프로그램들에 대해서 살펴보고, 도움이 될 만한 것들을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참고로 저는 윈도우 배척자가 아니며 맥 숭배자도 아닙니다. 단지, 좋은 게 있으면 함께 누리기를 바랄 뿐입니다. 기존의 맥 사용자분들께서 좋은 것들을 많이 알려 주시기를 부탁드리며......

end of line >>>>>>>>>>>>>>>>>>>>>>>>>>>>>>>>>>>>>>>>>>>>>>>>>>>>>>>
신고
Posted by ungals
Mac Story...

7. 맥북 - 패러랠즈로 맥과 윈도우를 동시에 사용해 보자.
편에서 패러랠즈 version 3094 설치에 관한 이야기를 하였습니다.

굳이 3094 버전을 설치한 이유는 기 설치된 부트캠프 윈도우를 사용하기 위함이었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패러랠즈 3170 버전은 기존에 사용하던 패러랠즈에서 몇가지 불편한 사항이 개선되어 있기에 업그레이드를 추천하는 바 입니다.

1. 좀 더 안정적이다.
2. usb 인식이 잘 된다.
3. VM 신규 설정이 가능하다.(메뉴바에 있는 file 메뉴 이용) -  부트 캠프를 이용한 패러랠즈 가능.

여기에 슬라이드 화면을 올립니다. 신규설치 또는 업그레이드 여부에 따라 화면전환이 조금 차이가 있습니다만, 기본적으로는 비슷합니다.

1. 다운로드
2. 설치
3. 패러랠즈 툴즈 설치 또는 업그레이드
4. 재시동

슬라이드 자료(설명 없음)

확대




윈도우에서 맥으로 스위칭이 이제 거의 막바지에 이르렀습니다.
다음에는 맥북에서 안정화된 두가지 운영체제에 대한 동영상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end of line >>>>>>>>>>>>>>>>>>>>>>>>>>>>>>>>>>>>>>>>>>>>>>>>>>>>>>>
신고
Posted by ungals
Mac Story ....

맥북에서 맥과 윈도우를 둘 다 사용하는 방법 중 오늘은 맥 운영체제 안에서 윈도우를 올려놓고 쓰는 패러랠즈에 대해서 쓰고자 합니다.

패러랠즈를 설치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으나 오늘은 부트캠프에 깔린 윈도우를 그대로 이용하는 방법에 대해서 씁니다. 그래서 패러랠즈 여러가지 버전 중에서 부트캠프를 사용할 수 있는 build 3094 버전의 다운로드 링크를 같이 올립니다.

parallels build 3094 download

한국에서 맥북을 쓸려면, 인터넷 뱅킹을 포함한 몇가지 이유로 인해서 부트캠프의 설치가 필수적이라 판단되는 바, 부트 캠프를 활용하는 편이 하드디스크의 공간을 절약하는 방법이라 생각됩니다.

부트캠프와 패러랠즈에 대한 개념은 2. 맥북 - 메모리 업그레이드 편을 참조해 주시기 바랍니다.

설치 순서는 다음과 같습니다.
1. 패러랠즈를 다운로드 받습니다.
2. 맥 운영체제 안에서 패러랠즈를 설치합니다.(이 과정에 한달간 사용할 수 있는 activation key 를 부여 받습니다.)
3. 패러랠즈를 실행하여 윈도우를 가동합니다.
4. 패러랠즈가 알아서 필요한 드라이버를 설치하고 재부팅 합니다.

슬라이드 설명(하단에 주석 있습니다.)



패러랠즈 설치시 오류에 대해서

패러랠즈를 설치하다 보면 오류가 발생할 때가 있습니다. 주로 패러랠즈 첫번 구동시 드라이버를 잡아줄 때 발생하곤 합니다. 이럴 경우에는 아쉽게도 윈도우 파티션을 새로 밀어버리고 다시 부트캠프를 설치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아래 두장의 사진은 하드디스크를 다시 맥 하나로 만드는 메뉴입니다. 부트캠프 새로 설치한 후 패러랠즈를 다시 가동하면 드라이버가 잘 잡히곤 합니다. 패러랠즈에는 아직도 버그가 있으므로 이 점 주의 하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패러랠즈 단축키 두가지
coherence mode : ctrl + alt + shift (맥과 윈도우를 한 화면에서 구현)
화면전환 : alt + return (큐브를 돌려가며 화면을 전환함)

즐거운 맥생활 되시길...

end of line >>>>>>>>>>>>>>>>>>>>>>>>>>>>>>>>>>>>>>>>>>


신고
Posted by ungals
Mac Story....

한영전환 문제를 해결하고자 합니다.

맥 운영체제 하에서의 한영 전환은 커맨드 키 + 스페이스 바 였습니다.

문제는 부트캠프 또는 패러랠즈 상 윈도우 환경에서 한영전환을 하는 방법입니다.

덕수니 라는 분이 개발하여 올려주신 파일을 실행하면 윈도우즈 환경 하에서 우측 커맨드 키 하나로 한영전환 할 수가 있습니다. 마치 윈도우의 한영전환키가 맥 키보드로 들어온 것 같습니다.

한가지 문제가 있다면 맥과 윈도우를 번갈아 사용하다 보니 헷갈릴 때가 있다는 거지요...

여기 두개의 파일을 올리고 또 참고 자료를 슬라이드로 올렸습니다. 다음 두개의 파일을 부트캠프상 윈도우 환경하에서 다운 받으시고 실행하시면 됩니다.

Macbook.exe

파일 1 (실행파일)


VB6KO.exe

파일 2 (오류발생시 실행해 주어야할 파일)



(출처: 네이버 맥북을 쓰는 사람들 "덕수니" 님)

설치 슬라이드 자료(하단에 설명 있습니다.)



즐거운 맥생활 되시길...

end of line >>>>>>>>>>>>>>>>>>>>>>>>>>>>>>>>>>>>>>>>>>>>>>

신고
Posted by ungals
Mac Story ....

Today's issue : 맥북에서 윈도우를 사용하기 위해서 부트 캠프를 설치 하는 과정입니다.
(맥에서 윈도우를 사용하는 두가지 방법에 대해서는 2. 맥북 - 메모리 업그레이드 편 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설치 전 두가지 중요한 문제에 대해서 언급하겠습니다.

첫째, 하드디스크와 부팅 순서에 대해서

맥에서 부트 캠프를 실행하여 윈도우즈를 구동하기 위해서는 먼저 하드디스크를 두개로 나누게 됩니다. 편의상 맥용 하드디스크를 Mac HD 라고 지칭하고, 윈도우에 할당된 디스크를 C 라고 하겠습니다. 또 윈도우 xp 설치 CD 를 삽입한 경우 부팅은 CD-ROM  으로 진행됩니다.
따라서 부트 캠프를 통한 윈도우즈 설치시에는 Mac HD, C, CD-ROM 세개의 부팅시스템이 가동되게 됩니다. 윈도우 설치 과정상 재부팅은 필연적으로 나타나게 되는데, 하드가 두개로 나뉜 맥북에서 설치하게 되는 경우 재부팅시 마다 위에서 언급한 세개의 부팅 시스템 중 하나를 제대로 선택하는 것이 아주 중요합니다. (특히 정품 윈도우 xp cd 가 아닌 경우 더 주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일반 PC 의 경우 재부팅시 스스로 알아서 부팅 하드를 잡아 주지만 맥북에서 진행할 경우에는 재부팅시마다 option key(alt key)를 눌러서 부팅하드를 정해 주는 것이 오류를 줄이는 방법입니다. 번거로운 일을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하여 꼭 기억하시길....

둘째, 하드의 할당에 대해서

맥 운영체제 osx 의 설치는 하드디스크를 15기가 정도 차지합니다. 윈도우 xp 와 오피스 를 설치할 경우 하드디스크는 약 8기가 정도를 차지하게 됩니다. 따라서 하드디스크가 넉넉하지 않을 경우 적정한 크기의 할당이 중요합니다. 저는 처음에 56기가 중에서 10기가 만을 윈도우에 할당 했다가 다시 갈아 엎었습니다. 경험적으로 볼 때 맥에 37기가 정도를, 윈도우에 18기가 정도를 할당하고, 두 운영체제에서 추가로 몇가지 필요 프로그램을 설치한다면, 두 시스템 모두에서 각각 10 에서 15 기가 정도의 여유공간을 갖게 됩니다. 하드를 100기가 이상으로 업그레이드 하지 않았다면 각각의 운영체제가 차지하는 디스크 공간을 고려하여 적정한 배분을 하실 것을 권합니다.

본론

맥에서 부트 캠프를 설치하는 과정은 다음의 단계를 따릅니다.

   step 1 과 2 는 맥 운영체제(Mac HD) 안에서 진행되고
   step 3 은  CD-ROM 체제 안에서 진행되고
   step 4 와 5 는 윈도우즈 운영체제(하드디스크 C) 에서 진행됩니다. 주의하시길...



step 1. Boot Camp Assistant 설치 - 맥 osx환경
step 2. Boot Camp Assisant 를 실행 - 맥 osx환경
           가. 맥용 드라이버 CD 한 장 굽기
           나. 윈도우용 하드디스크 할당(C)
           다. 윈도우즈 xp 를 설치 CD 를 CD-ROM에 넣고 설치를 시작

슬라이드
1. 그림아래 설명이 있습니다.
2. 화살표로 화면이 전환됩니다.
3. 화면을 클릭하면 확대 됩니다.



step 3. 윈도우 설치 파일을 C 로 복사 - CD-ROM 환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윈도우를 설치할 파티션을 선택해야 합니다. 좀 전에 나눈 윈도우용 파티션 C 를 선택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택한 파티션을 포맷하는 과정입니다. 화면에는 FAT 포맷이 선택되어 있습니다만 경험적으로는 NTFS(빠른 포맷)이 오류가 적은 것으로 판단됩니다. 저는 NTFS 를 선택하였습니다.










위의 두 과정이 끝나면 CD-ROM 에서 C 로 파일 복사를 진행합니다.
주의 깊게 지켜 보시다가 재부팅 안내가 나타나고 재부팅 될 때 꼭 다음 사항을 지켜 주시는게 오류를 줄이는 길입니다.

재부팅 시 option key(alt key)를 누르고 있으면 다음과 같은 화면이 나타납니다. 이때 반드시  C(중간에 있는 윈도우) 를 선택해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tep 4. C 에서 윈도우 xp 설치 시작 - C

사용자 삽입 이미지


C 에서 윈도우 설치가 진행됩니다. 설치가 끝나면 다시 재부팅 되는데 이 때도 꼭 option key 를 눌러서 C 로 부팅 하셔야 합니다.
(step 3의 마지막 그림 참조)

step 5. 윈도우즈 설치 마무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 윈도우즈 xp cd 꺼내기

C 에서 윈도우즈 설치가 끝나도 설치 CD 는 여전히 CD-ROM 안에 있습니다. 이 때 키보드에 있는 CD 추출 버튼이 작동하지 않습니다.(이유는 아직 키보드가 제대로 잡혀 있지 않아서 라고 판단됩니다.) CD꺼내기는 윈도우 메뉴 중 내컴퓨터에서 선택할 수 있습니다. 설치 CD 를 꺼냅니다.






나. 맥용 드라이버 설치
미리 만들어 둔 맥용 드라이버 CD 를 삽입하여 윈도우 환경하에서 맥 장치들을 잡아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부팅 시퀀스 잡아주기

윈도우 메뉴에서 재 부팅시 맥 운영체제로 할 것인가 윈도우 xp 로 할 것인가 잡아 줍니다. 저는 주로 맥을 쓰기 때문에 Mac HD 를 선택하였습니다. 이제 재 부팅 할 때 option key 를 누르지 않으면 맥 운영체제로 부팅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마가린 또는 http://mar.gar.in/recent 에 가서 "맥북" 이란 태그로 검색해 보시면 몇가지 부트캠프 설치기도 있습니다.

윈도우상 한영전환은 다음기회에....

Be happy Mac Life ......

end of line >>>>>>>>>>>>>>>>>>>>>>>>>>>>>>>>>>>>>>>>>>>>>>>

신고
Posted by ungals